北, 지난달 개성공단에 인력 700명 추가공급

개성공단 계약 재협상을 위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이 헛바퀴를 도는 가운데 북한 당국이 지난달 개성공단 후발업체들에 인력 약 700명을 새로 배정한 것으로 확인돼 북한의 의도가 주목된다.

개성공단내 의류제조 업체 A사장은 13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자사가 지난달 50명의 근로자를 새로 공급받았다며 “이들가운데는 40대도 있고 중학교(우리의 중.고교과정)를 갓 졸업한 아주 젊은 인력도 있다”고 설명하고 “신규 인력을 할당받은 업체의 목록을 보면 전체적으로 700명정도 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주에도 신규 인력이 공급된다고 현지 직원이 연락해 왔다”며 “북측에서는 인력을 계속 공급해 주겠다고 얘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회사의 개성공단내 공장은 지난해 12월 준공돼 올 1월부터 인력을 공급받아 왔으나 정상 가동에 필요한 1천명에 훨씬 못미치는 350명정도만 확보한 상태다.

A사장은 “지난 5월에도 개성공단내 북측 직장장(직원대표) 전체회의가 북한 중앙개발지도총국에서 열려 업체들의 불편이 없도록 최대한 도와주라는 지시가 하달됐다”고 전했다.

남북포럼의 김규철 대표도 “북측은 숙소난을 내세워 금년부터 신규인력 공급이 불가능하다면서 매달 100명 미만의 40-50대의 노동력만 공급하다가 지난달 양질의 700여명을 신규공급했다”며 “특히 올해 중학교 졸업생들을 3개월간 사전교육한 뒤 인력난이 심한 후발업체 위주로 할당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의 B 부회장 역시 “이달초 개성에 갔을 때 개성공단 관리위원회로부터 700명정도의 신규인력 공급 소식을 들었다”고 북측의 인력 추가배정 사실을 확인했다.

북한의 신규인력 배정 배경에 대해 B 부회장은 “북한으로선 적어도 자신들이 할 도리는 다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 주려는 것”이라고 풀이했고, 김규철 대표도 “앞으로 개성 실무회담에서 북한의 요구안에 대한 협상에 진전이 없을 경우 북한은 자기 편에서 ‘할 도리는 다했다’면서 임금인상철인 다음달에 앞서 근로자 1인당 월 300달러안을 일방 통고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A사장은 개성공단 업체들의 주문량 감소로 인해 “이번 달부터는 할당된 인력을 반납하는 업체들이 있을 것”이라고 우려하고 “종래는 모든 업체가 인력 부족에 시달려 북한 당국에 인력을 추가공급해 줄 것을 사정하는 상황이었으나 최근엔 바이어들이 개성공단의 여건 악화로 인해 주문을 줄이는 바람에 업체들은 추가 채용을 부담스러워하는 반면 오히려 북한 당국이 적극적”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