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앙군사위원 일부 해임…“지뢰도발 책임자 처벌 아닐것”

김정은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어, 일부 위원들을 해임하고 조직 개편을 단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28일 확대회의 개최 소식을 전하면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일부 위원들을 해임하고 새로 임명하는 등 조직 내 인사 문제가 다뤄졌다고 전했다. 다만 조직 개편 내용과 구체적인 인사 명단, 확대회의 개최일도 언급하지 않았다.

일각에선 북한이 이번 확대회의에서 인사문제가 다뤄졌다고 밝혀, 지뢰 도발과 관련 지휘부에 대한 문책이 이뤄진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는 군 핵심 간부인 리영길 총참모장과 김영철 정찰총국장이 20일 이후 북한 매체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 이들이 문책을 받은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지뢰 도발과 관련한 공식적인 책임자 처벌은 북한 스스로 지뢰 도발을 또 한 번 인정하는 셈이기 때문에, 이들에 대한 문책 가능성을 낮게 봤다.

전현준 통일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2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뢰 도발을 지시한 현장 지휘관이든 책임 간부든 이번 사건에 관련된 사람들이 어느 정도 책벌을 받을 것으로 예상은 됐다”면서도 “책벌을 공식적으로 크게 한다면 자신들의 도발 잘못을 또 한 번 인정하는 게 되기 때문에 숙청보다는 계급 강등이나 근신 정도에서 그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 연구위원은 “특히 20일 이후 모습을 드러내지 않는다는 김영철과 같은 인물은 정찰총국장으로서 워낙 중요한 일들을 맡고 있어서 함부로 숙청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수석 국가안보전략연구소 수석연구위원은 “북한은 8.25 남북 합의에서 본인들이 자랑스러운 성과를 거뒀다고 자화자찬 하고 있는데, 합의된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지뢰 도발 책임자들을 숙청하면 스스로 잘못을 인정하는 셈이 되지 않느냐”며 지뢰도발 책임자 처벌 가능성을 낮게 봤다.

이 연구위원은 또 “리영길과 김영철이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기간은 8일로, 이는 숙청을 단정 짓기에는 아직 이른 시기”라면서 “3주 이상 모습을 드러내지 않으면 북한 내부에 변화가 있었을 것이라고 추측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정은은 이번 확대회의에서 25일 새벽 타결된 남북 합의를 “남북관계를 화해와 신뢰의 길로 돌려세운 중대한 전환적 계기”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확대회의에서) 우리 당과 공화국 정부가 취한 혁명적 조치들과 그 집행과정에서 이룩된 성과와 경험, 교훈들을 분석·총화(결산)하고 그에 기초해 나라의 방위력을 더욱 철통같이 다져나가기 위한 중대한 전략적 과업들이 토의됐다”고 전했다.
 
방송에 따르면, 김정은은 일명 8.25 남북 합의에 대해 “우리 조국 앞에 닥쳐왔던 위기가 물거품처럼 사라지고 위험천만한 사태는 평정됐다”면서 “전쟁이라는 재난의 난파도 앞에서도 전쟁의 승리를 확신해준 인민들과 장병들에게 뜨거운 감사를 보낸다”고 치하했다.

그는 또 “우리가 주도적으로 북남 고위급 긴급접촉을 열고 무력 충돌로 치닫던 일촉즉발의 위기를 타개했다”면서 “(우리가) 민족의 머리 위에 드리웠던 전쟁의 먹장구름을 밀어내고 조선반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이번 확대회의에는 당중앙군사위원회 위원들과 인민군 당위원회 집행위원들, 총정치국, 인민무력부, 총참모부 책임일꾼들, 각급 군사학교 지휘성원들, 국가안전보위, 인민보안기관 책임일꾼들, 당중앙위원회 내각 대외부문의 책임일꾼들, 도당 책임비서 등이 참석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