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대제안 실현되면 북남관계 문제 다 풀릴 것”

해외 순방중인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18일 북한이 선전공세를 할 수록 대남도발에 더욱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는 강도 높은 대응 지시를 내렸음에도 불구하고 북한의 대남 평화공세가 연일 지속되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비롯한 북한 선전 매체들은 19일 ‘중대제안’의 정당성을 강조하는 한편, 남한의 호응을 촉구하는 글을 여러 편 게재했다.


노동신문은 각계 각층의 반응을 소개하는 글에서 교육위원회 보통교육성 1부상 리관호는 “우리는 이미 백해무익한 비방 중상을 끝내고 북남관계개선 분위기를 마련할 데 대해 내외에 천명했다”면서 “남조선 언론들도 화해와 단합의 분위기를 조성하는데 기여해야 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중앙열망사업소 노동자 김성화는 “우리는 외세를 끌어들여 민족의 안전과 평화보장에 저애를 주는 군사적 행동을 벌인 적이 없다”면서 “남조선당국은 외세와 야합하여 동족을 반대하는 군사적인 적대행위들을 무조건 중지하여야 한다”고 강변했다.


또 사회과학원 교수 리종익은 “우리의 핵 무력은 철두철미 미국의 핵위협을 억제하기 위한 수단이지 결코 동족의 머리위에 핵 재난을 들씌우기 위한 수단은 아니다”면서 “동족을 해치는 외세의 핵에 대해서는 용인하면서도 겨레의 안전을 지키는 동족의 핵에 대해서는 무턱대고 부인하고 있는 남조선당국은 이러한 이중적 행태와 단호히 결별해야 한다”고 강변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대남선전기구인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동족대결이 아닌 민족단결로’,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에 대한 겨레의 지향과 요구를 반영한 애국적 결단’, ‘온 민족과 세계가 주시하고 있다’ 등의 기사를 게재하고 ‘중대제안’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특히 “중대제안이 실현되면 흩어진 가족, 친척상봉을 비롯하여 북남관계에서 제기되는 크고 작은 모든 문제들이 다 풀리게 될 것”이라며 “우리 민족끼리의 단합된 힘으로 북남관계개선의 활로를 열어나가자는 것이 우리 군대와 인민의 한결같은 요구”라고 주장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