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국 파견 외교관 등 대거 교체…”사상화 철저히하라” 지시

중국 랴오닝()성 소재 북한 영사관 인력이 최근 대거 교체된 것으로 전해졌다.

대북 소식통은 7일 데일리NK에 “최근 들어 선양(瀋陽)과 단둥(丹東) 등 중국 내 북한 영사관의 영사를 비롯해 상당수 외교관들이 교체됐다”면서 “단둥의 경우에는 북한 외교관들이 살고 있는 아파트가 있는데, 이전에 살던 사람들은 보이지 않고 못 보던 사람들이 와서 새살림을 꾸리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번 평양에 소집된 사람들이 일부 교체돼 나온 것으로 보인다”며 “통상 중국에 있는 북한 외교관들은 개별적으로 2~3년을 주기로 교체가 되는데, 이에 미뤄볼 때 이번처럼 한꺼번에 교체되는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7월 초 해외 공관장 등에 평양소집령을 내린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이 계기에 이번 인사 작업도 진행됐을 가능성이 높다는 게 소식통의 관측이다.

이와 관련해 본보는 앞서 북한이 지난달 초 해외공관 대표부 등에 소집령을 내렸으며, 이는 한반도 정세에 대한 긴급 강습과 외교관들에 대한 조동(행정적 조치로 직장을 옮기는 것) 사업을 진행하기 위함이라는 소식통의 전언을 보도한 바 있다.

관련기사 – 北 이달 초 해외공관장 등에 평양소집령 내려…이유는?

소식통은 또한 “북한 외교관들 뿐만 아니라 경공업·산업·건설부 대표와 일부 무역일꾼들도 바뀌었다”면서 “확인한 바로는 절반 가량이 교체됐다”고 부연하기도 했다.

한편, 이번 북한의 인사는 해외 파견 인력이 외부세계와 접촉함으로써 발생하는 개인의 사상성 약화가 주된 이유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대북 소식통은 “해외에 나와 있으면 자본주의 물이 많이 들기 때문에 사상화를 철저히하라는 (당국의) 지시가 내려왔다”며 “또한 파견 인원의 이탈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2중 3중의 감시 방안을 지시했고, 사상 동향을 잘 확인해 제때 대응하라는 이야기도 있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소식통은 “이번 인력 교체는 정보 유출에 대한 자각심을 높이라는 차원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최근 들어 잦아진 내부정보 유출 문제도 이번 해외 공관장 등의 교체 이유 중 하나라는 것이다.

이밖에도 그는 “이번에 비교적 젊은 사람들로 많이 바뀌었다”면서 세대교체를 위한 물갈이 작업의 일환이라는 설명을 덧붙이기도 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