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국 국경지역서 핵실험”

북한은 미국이 경제 제재조치를 해제하지 않는 한 중국과의 국경지대에서 핵실험을 강행할 것이라고 중국 국무원 산하 싱크탱크인 발전연구중심의 한 북한 전문가가 6일 밝혔다.

발전연구중심의 리 둥치우 연구원은 북한이 이미 핵실험 결정을 굳혔으며, 미국의 제재 해제가 없는 한 실험이 강행될 것이라며, 북한의 핵실험은 중국 지린(吉林)성과 인접한 국경지대에서 실시될게 거의 확실하다고 말했다.

리 연구원은 “실험이 지하 시설에서 실시되든, 폐갱도에서 이뤄지든 이는 지린에서 아주 가까울 것”이라며, “한국과의 접경 지역에는 (핵실험) 기반시설이 없기 때문에 남한과의 국경 근처에서는 실험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북한의 핵실험 시기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덧붙였다./베이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