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국요리 배우자”..中에 100명 파견

북중 우의(友誼)의 해를 맞아 북한이 최근 중국에 요리사들을 대거 파견, 중국 요리 배우기에 나섰다.

40명의 북한 요리사가 지난달 28일 광저우(廣州) 신둥팡(新東方)요리학교에 도착, 광둥 요리를 배우기 시작했다고 중국의 남방도시보(南方都市報)가 18일 보도했다.

이들은 북한의 1, 2급 호텔에서 근무하는 요리사들로 1년간 체계적으로 광둥요리를 배우게 된다.

이들 외에도 각각 30명으로 구성된 북한 요리사들이 베이징과 양저우(楊州)로 파견돼 중국 요리를 익히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광둥에 파견된 한 북한 요리사는 “평양에는 중국 음식점이 한 곳뿐으로 광둥 요리를 전문적으로 취급한다”며 “광둥요리에 능숙하지 않아 제대로 배우기 위해 왔다”고 말했다.

신둥팡학교 관계자는 “최근 중국 관광객들이 늘면서 중국 음식 수요가 늘었으나 북한에는 제대로 다룰 수 있는 요리사가 많지 않다”며 “북한 국가요리협회의 중국 요리사 양성 계획에 따라 파견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