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국에 ‘핵보유국’ 주장하지 않아”

북한은 17일 오전 진행된 중국과의 양자회동에서 ‘핵보유국’ 주장은 하지 않은 것으로 17일 알려졌다.

대신 북한은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현재의 상황악화를 초래한 원인이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초기이행조치’ 실행 여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6자회담에 정통한 복수의 현지 외교소식통은 “북한은 이날 오전 진행된 중국과의 협의에서 적대시 정책 등을 언급했지만 핵실험이라든지, 핵보유국 얘기는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외교소식통은 “새로운 것이 없었지만 적대시 정책에 대한 언급이 있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의 김계관 외무성 부상은 16일 베이징(北京) 서우두(首都) 공항에 도착, 기자들에게 “미국이 우리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평화공존 정책으로 바꿀 때에야 (핵문제가)해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핵무기를 만들었기 때문에 조(북)미관계가 나빠진 게 아니라 조미관계가 미국에 의해 나빠져서 핵무기 만든 것”이라면서 “그러니까 (적대시) 정책이 바꿔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은 북한으로부터 전해들은 내용을 ‘주관적 해석’임을 전제, 관련국들에게 대략적으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식통은 “북한이 핵보유국 주장을 제기하지 않은 것이 중국을 의식한 것인 지, 아니면 (그 외에) 다른 실질적인 내용이 있었기 때문인 지는 회담 상황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면서 “18일 전체회의는 물론 이번 회담이 끝날 때까지 북한의 의도를 잘 살펴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과 중국이 16일 저녁 회동하고 이날 오전 다시 회동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실제로는 17일 오전에만 회동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