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국내 탈북민 회유·협박…“다른 탈북민 동향 보고해라”

국내 입국 탈북민이 늘고 있는 가운데, 최근 북한 국경지역 도(道) 보위부(성)가 중국 내 탈북민을 포섭해 다른 탈북민 동향 파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탈북 및 한국행 원천 봉쇄’라는 김정은 지시에 따라 보위부가 해외공작을 강화한 것으로 보인다.

함경북도 소식통은 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보위부 반탐처 지도원들이 중국 내 정보활동을 목적으로 용정, 연길, 심양 등서 살고 있는 탈북민들을 포섭하고 있다”면서 “보위원들은 이들에게 ‘현재 한국이나 다른 나라로 가려는 (북한) 주민을 발견하면 즉시 위치를 파악해서 전달하라’는 임무를 주고 있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이전에도 해외정보원 포섭활동은 진행됐었지만 최근에는 더 활발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 “‘탈북 봉쇄’라는 이번 지시는 보위부가 아닌 대장동지(김정은)가 직접 하달한 것이기 때문에 (보위부) 간부들도 긴장하고 있는 눈치”라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도 보위부는 정보원 포섭 과정에서 회유나 협박을 서슴지 않고 있다. 가족과의 통화를 통해 국내 입국 탈북민들의 재입북을 유도하는 방식을 여기에서도 그대로 사용하고 있다는 것이다.

보위원들은 중국 탈북민들에게 전화를 걸어 “말을 듣지 않으면 가족이 다친다” “중국 공안(公安)에 신고해서 북송시키겠다”고 협박한다. 또한 “말만 잘 들으면 일 없이 중국에서 살 수 있도록 해주겠다” “남은 가족도 무사할 것”이라는 말로 회유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또한 이런 사실을 주민 단속·감시에서도 적극 활용하고 있다. 또 다른 소식통은 “보위원들은 주민들에게 ‘중국에 정보원들이 많기 때문에 국경을 빠져나간다고 해도 반드시 체포돼 돌아오게 된다’고 위협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보위부는 잘 훈련된 요원을 사사(私事)여행자(친척방문자)로 위장·파견해 탈북민들을 유인납치 및 북송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이런 위장 요원은 포섭된 탈북민을 만나 활동보고를 직접 듣기도 한다는 것이 소식통의 전언이다.  

한편 북한은 함경북도에서 8월 말 발생한 대홍수 사태 이후 국경 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주민 탈북을 적극 차단하겠다는 것으로, 최근엔 국경연선에서 “도주(탈북)를 하려는 주민을 발견하면 그 자리에서 사살하라”는 지시까지 하달된 상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