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고생, 프로그램 전시회에 ‘뜨거운 열기’

북한의 중학교(우리의 중고등학교) 학생들이 정보기술(IT) 교육 강화추세에 발맞춰 프로그램 전시회 등에 높은 관심을 나타내고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30일 보도했다.

조선신보는 국가과학원 주관으로 제17차 전국 프로그램 경연 및 전시회가 지난 19-27일 간 평양 3대혁명전시관에서 진행된 사실을 전하면서 행사관계자의 말을 인용, 중학생 참관자들이 전체 참관자의 25%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이 신문은 “종래는 나라의 프로그램 발전추세를 보여주는 전시회는 전문개발자들과 기업경영 실무일꾼 그리고 학생들의 경우도 대학생이나 혹은 그 나이 또래의 젊은이들이 주된 참관자들이었다”며 중고등학생들의 참관이 크게 증가한 것은 눈에 띄는 특징이라고 말했다.

조선신보는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컴퓨터 교육 강화 등을 거론, “최근 연간 조선(북)에서는 세계적인 나라의 정보산업을 떠메고 나갈 새 세대 인재를 체계적으로 양성하기 위한 시책들이 여러 가지 형태로 취해지고 있다”며 “정보산업시대의 요구에 따르는 교육현장의 환경변화”를 배경으로 꼽았다.

올해 전시회에는 30여 개 단위의 성(省), 중앙기관과 120여 개 단위의 공장, 기업소, 대학, 과학연구기관 등에서 출품한 500여 건의 프로그램이 전시되었는데 금성학원과 금성중학교를 비롯한 컴퓨터교육 명문교로 일컬어지는 중학교에서 출품한 프로그램도 한 자리를 차지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평양시 만경대구역 당상중학교에 다니는 리철수(16) 학생은 “학교에서 배우는 것 못지 않게 전시회장에서 느끼는 것이 많다”며 “나도 앞으로 훌륭한 프로그램 개발자가 되기 위해 공부를 열심히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중학생들로부터 인기를 끈 프로그램들은 학과학습에 도움을 주는 것들이 대부분으로, 교육과정안을 복습하는 데 필요한 교육지원프로그램과 여러 가지 외국어 기초교육에 도움을 주는 ’다매체(멀티미디어)프로그램’.

신문은 “미래의 프로그램을 꿈꾸는 새 세대들의 뜨거운 열기가 올해의 전시회를 이채롭게 장식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