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중거리 전략탄도탄 ‘북극성 2형’ 발사 성공” 주장



▲노동신문이 13일 전한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 2형’의 발사 장면. /사진=연합.

북한이 지난 12일 새로운 전략무기체계인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북극성 2형’을 통해 고체엔진, 이동식 발사차량, 핵탄두 장착 능력 등의 시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매체들은 13일 “우리 식의 새로운 전략무기체계인 지상대지상 중장거리 전략탄도탄 북극성 2형 시험발사가 2017년 2월 12일 성공적으로 진행됐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가 ‘새로 개발한 대출력고체발동기(엔진)를 이용하는 중장거리 전략탄도탄과 리대식자행발사대(이동식 발사차량)를 비롯한 무기체계 전반에 대한 기술적 지표’를 확증하는 데 목적을 뒀다고 밝혔다.

통신은 이어 “시험발사를 통하여 지상에서의 냉발사체계의 믿음성과 안정성, 대출력 고체발동기의 시동 특성을 확증하였으며 능동구간 비행 시 탄도탄의 유도 및 조종 특성, 대출력 고체 발동기들의 작업 특성, 계단 분리특성들을 재확인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통신은 이번 시험발사가 “보다 능력이 향상된 핵탄두 장착이 가능한 조종 전투부의 분리 후 중간구간과 재돌입 구간에서의 자세조종 및 유도, 요격 회피 기동 특성 등을 검증했으며 이와 관련한 기술적 지표를 확정했다”고 알렸다.

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시험발사를 현지에서 지도하고 ‘위력한 핵공격수단이 또 하나 탄생했다’면서 만족을 표시했다.

통신은 이어 김정은이 지난해 8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수중시험발사에서 이룩한 성과를 토대로 이 무기체계를 사거리를 연장한 지상대지상 탄도탄으로 개발할 데 대한 전투적 과업을 제시하셨다”고 밝혔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