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한미군 현수준 유지 합의 비난

북한 온라인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26일 주한미군 병력을 현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한미 정상회담 합의에 대해 “굴종적인 합의”라고 비난했다.

이 매체는 이명박 대통령이 미국 방문을 통해 “민족의 운명과 관련된 중대사까지 모조리 ’조공보따리’에 담아 상전에게 섬겨 바치고 왔다”면서 “이 합의라는 것은 그 조공의 대가로 얻어낸 상전의 약속”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이어 주한미군이 “민족분열과 조선반도 평화 파괴의 원흉”이라면서 “지금 이명박 일당이 떠드는 미군 철수의 동결 합의는 미군의 영구주둔 합의”로 이어질 것이며 이는 곧 “전쟁을 추구하는 행위”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