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한미군 핵무기 철수하고 검증돼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7일 한반도 비핵화를 이룩하려면 미국이 남한에 배치한 핵무기를 철수해야 하며 핵무기 철수는 검증을 통해 확인함으로써 미국의 핵위협부터 없애는 것이 선결조건이라고 강조했다.

또 6자회담은 북한이 핵무기 보유국으로 된 현 상황에서는 군축회담으로 돼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밝혔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노동신문은 ‘대조선 핵위협부터 청산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개인필명 논평을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미국이 우리(북)의 핵무기 폐기만을 주장하는 것은 조선반도 현 실태를 놓고 볼 때 매우 당치않은 논리”라며 “조선반도 전 지역의 비핵화를 실현하자면 우리로 하여금 핵무기를 가지지 않을 수 없게 만든 근원인 미국의 핵위협부터 청산되고 우리 나라와 유관국 사이에 신뢰관계가 수립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서는 “우선 미국이 우리 나라를 핵 선제공격 대상으로 삼고 핵전쟁으로 우리 제도를 전복하려는 적대시 압살정책을 버려야 한다”면서 “미국의 대조선 핵선제공격, 제도전복 책동은 핵문제의 최대 장애물이며 따라서 이것을 철회함이 없이는 조선반도 비핵화 실현에 대해 절대로 기대할 수 없다”고 신문은 주장했다.

신문은 “미국이 지금처럼 우리 제도 전복을 국가정책으로 내세우고 핵선제 공격을 추구하고 있는 조건에서는 조ㆍ미 사이의 불신만 커지고 핵문제 해결을 위한 토의가 어렵게 된다는 것은 자명한 이치”라며 “우리 나라에 대한 미국의 핵위협 청산이야말로 조선반도 비핵화를 위한 선결조건이며 근본요구”라고 밝혔다.

이어 “지난 시기 미국은 남조선에 숱한 핵무기를 끌어들이면서 그 누구에게 통보한 적이 없으며 (심)지어 남조선 정권에도 비밀에 붙여왔다.

미국이 부시 1세(아버지 부시) 집권시기 남조선에서 핵무기를 철수했다고 발표한 이후에도 남조선에는 핵무기가 그대로 남아 있었다”면서 “남조선에 핵무기가 있는 상황에서는 미국이 핵으로 우리 나라를 공격하지 않는다고 아무리 말해도 그것은 빈말에 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문은 “핵무기 철수는 철저히 검증을 통해 확인돼야 한다”면서 “검증을 떠난 미국의 핵무기 철수는 사실상 무의미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6자회담은 조선반도 비핵화를 공정하게 실현하기 위한 포괄적인 방도를 모색하는 장소가 돼야 한다”면서 “우리 나라가 당당한 핵무기 보유국으로 된 지금에 와서 6자회담은 마땅히 참가국이 평등한 입장과 동등한 지위에서 문제를 푸는 군축회담 마당으로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문은 “미국이 우리 나라가 6자회담에 나와 핵계획 포기 의사를 밝히고 그것을 이행하면 많은 혜택을 받을 수 있다고 하는 것은 6자회담의 성격과 조선반도 핵문제 해결의 근본방도를 부정하는 그릇된 논리”라며 “6자회담에서 무엇을 주고 받는 식의 문제 해결 방식을 논하던 때는 이미 지나갔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지금까지 6자회담이 재개되지 못하고 조ㆍ미 사이의 핵대결이 더욱 첨예화되게 된 것은 미국이 우리 나라에 대한 압살기도로부터 출발해 회담에 대한 올바른 입장과 태도를 가지지 않은 데 기인한다”면서 “미국은 조선반도 비핵화의 본질과 평화와 안전보장에 대한 그릇된 견해와 관점을 바로잡고 대조선 제도전복 야망포기와 핵위협청산 등 자기 할 바를 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