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한미군 철수는 평화수호 근본조건”

한미 정상이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의 중요성을 언급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 노동신문은 15일 “남조선(남한)에서 미제침략군(주한미군)을 몰아내는 것은 조선반도에서 전쟁을 방지하고 평화를 수호하기 위한 근본조건”이라고 주장했다.

이 신문은 “미국이 강요한 전쟁의 재난을 겪은 우리 민족에 있어 평화는 무엇보다 소중하고 절박한 요구”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선반도에는 아직 공고한 평화가 수립되지 못하고 전쟁의 위험이 계속 떠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그 근원은 다름 아닌 미국의 남조선 강점과 그에 기초한 북침전쟁 도발 책동”이라면서 “조선반도를 동북아시아와 세계 제패를 위한 중요한 전략적 요충지로 간주하고 있는 미국이 남조선을 극동 최대의 핵 전초기지로, 북침을 위한 하나의 거대한 군사기지로 전변시키고..북침 합동군사연습 책동을 끊임없이 감행, 정세를 긴장시키고 전쟁 발발의 위험을 고조시키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 “미국이 대조선(대북) 적대시 정책을 변함없이 추구하면서 우리 공화국(북한)을 침략하기 위한 군사적 도발 책동을 계속 강화하고 있다”며 주한미군 재배치와 첨단무기 도입, 을지포커스렌즈(UFL)합동군사연습 등을 그 사례로 꼽았다.

신문은 이어 “미국이 지금 남조선강점 미군의 존재를 그 누구의 도발 억제와 조선반도와 주변 지역의 평화유지를 위한 것인 듯 광고하고 있다”면서 “북침전쟁연습 소동이야말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전을 위협하고 전쟁 위험을 조성하는 근본요인”이라고 반박했다.

노동신문은 아울러 “남조선에서 미제침략군을 몰아내는 것은 민족의 가장 절박한 과제”라며 “미제침략군의 남조선 강점을 용인하는 것은 조국통일 문제 해결의 본질을 외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