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한미군, 감축 뒤 질적 강화”

북한 노동신문은 1일 미군의 스텔스기 배치 등을 거론, “감축 뒤에 전력증강이 뒤따름으로써 남조선 강점 미군무력은 질적으로 강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감출 수 없는 북침전쟁 도발기도’ 제목의 글에서 ’스텔스기 배치가 주한미군 감축에 대비한 전력증강사업의 핵심분야’라고 말한 주한미군 관계자의 언급을 인용해 이같이 비판했다고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가 전했다.

이 신문은 또 미국의 북침선제공격 작전계획 등을 거론하면서 “이러한 사실들과 연관시켜볼 때 미국이 남조선 강점 미 공군기지에 스텔스 전투폭격기를 새로 배치한 것은 북침전쟁도발을 작정하고 그 준비를 서두르고 있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신문은 이어 “남조선의 반미ㆍ반전 운동단체들은 조선반도의 평화와 우리 민족의 운명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범죄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며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위협하는 군사적 소동은 즉시 중지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