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민1명 비무장지대 넘어 귀순

북한주민 1명이 강원도 철원군 비무장지대(DMZ)를 넘어 귀순했다.


군 당국에 따르면 북한주민 김 모씨(21)는 15일 오후 5시경 강원도 철원군 김화읍 유곡리 부근에서 군사분계선 비무장지대를 넘어 남쪽으로 내려왔다. 당시 경계근무를 하던 우리 군 장병이 김 씨를 발견하자, 김 씨는 즉시 우리 군 장병에게 귀순의사를 밝혔다.


김 씨는 군에 입대했다가 부적격자로 지난해 퇴출당했으며, 평소 남한사회를 동경해 왔다고 귀순이유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이날 귀순 즉시 정보 당국에 인계돼 정확한 귀순 동기 등에 관한 조사를 받고 있다. 북한 주민이 육로를 통해 귀순한 것은 지난해 3월 북한군 하전사(부사관)이 강원도 동부전선의 군사분계선(MDL)을 통해 귀순한 후 1년 만이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