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민 붕괴도 두려워하지 않아”

에번스 리비어 전 미 국무부 동아태 수석부차관보는 18일(현지시간) “많은 북한 사람들은 지금 이념적이지 않다”면서 “북한은 과거 어느 때 보다도 돈버는데 열심”이라고 말했다.

리비어 전 차관보는 이날 오후 뉴욕 맨해튼 코리아 소사이어티 초청 포럼에 참석, `미국과 한반도의 관계’라는 주제의 발표 및 질의응답을 통해 이같이 말하고 “그래서 북한엔 지금 뭔가 변화가, 개방이 일어나고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리비어 전 차관보는 특히 “많은 북한사람들에게 가장 큰 동기 부여가 되는 것은 돈을 버는 일”이라면서 “북한은 이제 미국을 두려워하지 않고, 붕괴를 두려워 하지도 않는다”고 주장했다.

그는 “북한은 개혁과 구조조정을 위해 여러 시도를 해왔다”면서 “그 가운데 일부는 성공적이었지만 그렇지 못한 것도 있었던게 사실”이라고 덧붙였다.

6자회담 전망과 관련, 리비어 전 차관보는 “북한이 언제 6자회담으로 돌아올 것인지는 그들이 결정할 문제”라면서 “나머지 참여국들은 북한이 돌아오도록 계속 설득하면서 같은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의 한미관계에 대해 “과거 한국과 미국이 협력해 어려움을 극복했던 경험을 한국의 젊은 층은 이해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분석하고 “양국 젊은층의 상호이해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뉴욕=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