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민 국경지역 이동 차단 위해 ‘타격대’ 운영”

북한 당국이 주민들의 국경지역 이동에 대한 통제를 강화할 목적으로 각 지역마다 보안원들로 구성된 ‘타격대’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타격대들은 주요 철도역과 여객열차에 불시에 승차해 여행자들에 대한 집중검색을 진행한다고 소식통이 알려왔다.

함경남도 소식통은 8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최근 여객열차와 역전마다 ‘타격대’가 불시나타나 여행자들에 대한 검문검색을 벌이고 있다”면서 “이들은 도, 시, 군 보안서와 철도 보안서 감찰요원들로 구성된 ‘특수검열대’다”고 전했다.

이어 소식통은 “이 ‘타격대가 떴다’하면 조용하던 열차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되고 열차 보안원들까지 긴장한다”면서 “2~3명이 한 조가 된 여러개 조가 불시에 열차에 올라 주민들의 신분증과 여행증명서는 물론 짐 수색까지 벌인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소식통은 “혜산방향 길주역은 물론 회령, 나선국경지역과 인접한 고무산역과 후창 역에서는 열차가 무조건 1~2시간 지체된다”면서 “타격대가 열차에 올라 앞뒤를 봉쇄한 후 증명서 검열과 짐수색을 벌이는데 특히 열차 보안원에게 뇌물을 고이고(주고) 열차에 승차한 여행자들을 마구 잡아간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의하면, 그동안 북한 당국은 타 지역주민들의 국경지역 출입을 막기 위해 여러 가지 조치를 취했으나 뇌물을 받은 열차보안원을 통한 불법승차 행위가 근절되지 않자 이 같은 타격대가 조직됐다.

소식통은 “열차 보안원들은 평시에는 승객들에게 못되게 굴다가도 타격대가 나타나기만 하면 불법 돈 거래를 한 승객을 숨기느라 안절부절 못한다”면서 “각종명목으로 단속되어 인근 보안서로 끌려가는 주민들만 해도 매번 수십 명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은 또 “이 같은 타격대는 2,000년대 중반, ‘수도(평양시)보위’명목으로 평양 진입열차에 대한 집중검열 해왔지만 최근에는 타격대의 활동 범위가 국경지역까지 확산됐다”면서 “이들에게 걸리면 무작정 연행되어 ‘여행자 집결소(강제노동대)’에 끌려가 1~3개월간 곤욕을 치른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