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주민 中방문 통제…’재스민혁명’ 여파 우려”

북한 당국은 ‘재스민 혁명’으로 불리는 중동의 민주화 시위 여파를 우려해 주민들의 중국 친지방문 등 개인적인 여행을 완전히 통제하고 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방송은 중국과 북한을 오가며 무역업을 하는 화교(朝橋) 류 모 씨의 말을 인용해 “북한 당국이 올해 들어 주민들에게 공무(公務)여행을 제외한 사적(私事)인 여행을 일체 불허하고 있다”며 “(북한에 거주하는) 화교들의 중국 여행도 전에 비해 방문 절차가 까다로워졌다”고 전했다.


방송은 또 조선족 김 모 씨의 말을 인용해 “평양에 사는 동생을 중국으로 초청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지만, 당국이 사적 여행을 허가하지 않아 중국행이 불가능한 상태”라고 말했다. 이어 “주변에 비슷한 처지에 놓인 사람이 꽤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 당국의 이 같은 조치는 튀니지에 이어 이집트와 리비아 등에서 일어난 민주화 시위와 무관하지 않다고 방송은 전했다.


북한은 지난해 당대표자회(9.28)를 한달 여 앞둔 8월부터 주민들의 중국 친지 방문을 금지했다가 11월 들어 친지들로부터 되도록 많은 경제적 도움을 받아오라며 다시 허용했다. 당시 북한 당국은 이를 김정일의 후계자인 ‘청년대장(김정은)의 배려’에 의한 것이라고 선전해왔다.


한편 방송에 따르면 북한은 수입 제품을 포장한 중국 잡지나 신문에도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