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종교범죄 뇌물로 무마…스파이로도 활용”

종교 활동은 북한 체제의 가장 위협적인 요인으로 꼽히고 있지만 실제 적발될 경우 뇌물로 무마가 가능할 정도로 당국 차원의 경계심이 그다지 높지 않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영환 시대정신 편집위원. /김봉섭 기자
김영환 시대정신 편집위원은 20일 천지일보 주최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북한의 종교자유와 인권침해’ 포럼에서 “종교 범죄와 관련된 징후가 나오더라도 일단 공식적으로 입건하지 않고 협박해 돈만 뜯어내는 사례가 많이 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은 이어 “종교 범죄에 걸려 공식적으로 입건하더라도 수사기관에서는 이를 상부에 애매하게 보고를 한다. 이후 뇌물을 많이 주면 무죄나 아주 가벼운 범죄로 처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뇌물을 줄 정도로 경제적 여유가 없는 사람이라 할 지라도 처벌을 하는 대신 정보원이나 이중스파이로 활용한다고 김 위원은 설명했다.


또한 “북한 내 가짜 신자들이 많아 종교에 대한 탄압 기준이 많이 느슨해져 있는 상황이다. 진짜 신자, 가짜 신자, 소극적 정보원 등이 뒤섞여 있다”면서 한국 기독교는 “북한 내부 종교조직의 현황을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선교사들과 북한 신자들의 증언을 인용해 북한 종교 신자들의 70~90(%)는 오직 식량과 금전의 지원을 바라는 가짜 신자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 과정에서 종교에 관심을 갖게 되는 준신자들도 포함되어 있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은 북한 종교자유와 관련 “김정일 독재정권이 건재한 조건에서는 어떤 형태의 종교자유도 기대할 수 없다”며 “김정일 독재정권을 타도하고 북한에 민주주의와 자유를 가져오는 것이 유일무이한 방법”이라고 주장했다. 


하태경 열린북한방송 대표도 “기독교와 현 북한 체제는 물과 기름처럼 상극적인 관계”라며 “김정일-김정은 체제가 북한 내 기독교를 허용할 것이라고 판단하는 것은 망상에 지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 기독교는 김정일-김정은 정권의 몰락 이후를 대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천지일보 2주년 종교포럼 ‘종교가 갈 길, 종교자유와 인권침해’가 20일 오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됐다. /김봉섭 기자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