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종교도 외화벌이 수단으로 이용”








▲14일 오전 9시 국가인원회 배움터에서 북한인권정보센터 주최로 ‘2012 북한 종교자유 백서’ 발간 기념’세미나가 열렸다. /사진=정대성 데일리NK 인턴기자

장은실 북한인권정보센터 연구원은 14일 “북한의 종교단체들의 활동은 순수하게 종교적 목적보다, 외국 종교단체나 국제기구로부터 원조를 이끌어내는 등의 정치적 목적으로 이뤄졌다”고 주장했다. 


장 연구원은 이날 북한인권정보센터 주최로 열린 ‘2012 북한 종교자유백서 발간 기념 세미나’에서 “북한은 종교에 대해 부분적인 자유를 허용한다고 하나, 실질적인 종교의 자유는 허용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북한이 종교를 해외지원과 정치적 목적으로 활용하게 된 것은 김일성 사망 후 악화된 식량난이 주원인이며, 북한 당국은 내부적으로 종교탄압을 함과 동시에 대외적으로 서방과의 관계개선과 외부지원을 위한 ‘외화벌이’의 수단으로 종교를 적극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윤여상 북한인권기록보존소 소장은 “종교의 자유는 인권의 핵심적 항목”이라며 “지금 북한에서 종교를 갖고 있고 종교적 활동으로 처형을 당하거나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된 형제자매들은 구원자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국의 종교인들이) 장기적이고 체계적인 복음화 전략 없이 즉시적이고 열정에 의한 접근을 할 경우 부정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면서 “현재 할 수 있는 선교의 방법과 전략, 중국 수준의 선교가 가능한 상황에서의 선교전략, 그리고 동남아시아 국가 수준의 선교가 가능한 상황 등을 구분하여 전략을 단계적으로 개발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규호 기독교사회책임 사무총장도 “(한국 교회는 대북) 지원에 앞서 북한의 종교자유 개선을 요구하며, 이것이 전제되는 조건에서 실질적으로 북한 주민의 삶이 개선되는 방향으로 추진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북한인권정보센터가 공개한 ‘2012 북한 종교자유 백서’에 따르면 북한에서 성경책을 봤다는 탈북자가 2011년 이후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북한생활 당시 성경을 본 경험을 갖고 있는 응답자는 2011년 이전에는 4.1%(90명)에 불과했지만, 2011년 이후엔 비율이 8%를 넘어 섰다.


북한 내 종교 활동 허용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자 가운데 99.6%(6963명)이 허용하지 않고 있다고 답했으며, 허용한다는 응답자는 0.4%(26명)에 불과했다. 북한에서 종교 활동을 하면 처벌을 받는다고 응답은 75.7%(4963명)에 달했다. 이중 61.0%는 정치범수용소에, 12.0%는 교화소에, 2.6%는 노동단련대에 수감된다고 응답했다. 모른다는 응답은 23.8%(1558명), 처벌받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은 0.6%(39명)에 지나지 않았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