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총련 탄압 묵인 안할 것”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5일 북한과 일본간 국교가 없는 상황에서 “(조)총련이 공화국(북한)의 대표부적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조총련에 대한 일본 당국의 수사 등은 북한에 대한 “직접적 칼부림과 조금도 다를 바 없다”고 비난했다.

노동신문은 논평에서 이같이 말하고, 조총련에 대한 “탄압”은 일본이 지난해 납치문제 등을 내세워 북한 “고사작전”을 펼치는 등 대북 적대시 정책을 더 “악랄하게 실행”한 연장선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신문은 “일본 반동들의 반총련 책동을 묵인하면 그들은 더욱 오만하게 날뛰게 되므로 적대시 책동에 대해서는 사소한 것이라도 절대로 스쳐보내서는 안되며 단호히 분쇄해버려야 한다”고 말했다.

신문은 또 “일본에는 선의가 통하지 않는다”면서 “만일 그들이 감히 우리나라(북한)를 반대하는 군사적 도발행위를 감행한다면 무자비한 보복을 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