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총련 압박 日에 전방위 공세

북한이 일본 당국의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조총련)에 대한 압박에 맞서 일본에 대한 전방위 공세를 날로 강화하고 있다.

조총련 중앙회관 문제에 대한 일본 당국의 조사는 일본 내부의 법적.경제적 문제가 아니라 조총련을 붕괴시키기 위한 대북 적대정책의 상징이라는 것이 북한의 주장이다.

아베 내각이 일본 안에서 북한을 대변할 수 있는 강력하고 거대한 조총련을 ‘눈엣 가시’로 여기면서 이번 사건을 계기로 완전히 붕괴시키려고 한다는 것이 북한의 인식이다.

이번 사건으로 조총련 내부에 분열이 생기고, 조총련의 실세인 허종만 책임부의장이 조사받는 상황에까지 이르자 북한의 위기 의식은 더욱 커졌다.

이에 따라 북한은 10일 평양시 군중대회를 열어 일본 당국의 조치를 북한에 대한 용납할 수 없는 “도발행위”로 규정하고 “악의 땅 일본 열도를 통째로 쓸어버리고야 말 것”이라는 등 원색적인 표현을 써가며 일본에 대한 “복수”를 다짐했다.

북한이 평양시 군중대회까지 개최해 일본 성토에 나선 것은 2001년 조총련 중앙본부와 지방본부들에 대한 일본 수사당국의 압수수색을 비난했을 때 이후 처음이다.

이에 앞서 지난 1일 북한 외무성은 이 사건을 “역대 일본의 그 어느 정권도 감히 엄두를 내지 못한 우리 공화국에 대한 흉악한 주권침해 행위”라며 “절대로 수수방관하지 않을 것이고 해당 부문에서는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후 노동신문과 조선중앙방송 등 북한 언론매체들은 연일 논평 등을 통해 아베 내각을 성토하는 기사와 방송물을 쏟아내고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10일 조총련 중앙본부의 토지.건물에 대한 경매 신청과 일본 언론의 보도 내용 등 일본의 “탄압 책동”을 상세히 소개하는 ‘상보(詳報)’를 발표하고 “아베 일당의 총련에 대한 탄압과 말살책동을 끝까지 철저히 결산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7일 “조선인민은 일본이 큰 대가를 치르게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지금 국내에서는 조선이 앞으로 취하게 될 강력한 대응조치를 지지하는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며 북한 내부의 격한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북한은 국내 반일 여론조성 외에 외교를 통해 국제사회에서 일본의 조총련 압박의 부당성을 선전하는 데도 힘을 쏟고 있다.

앞으로 6자회담에서 일본과 대화를 배제하는 등 ‘일본 왕따 시키기’를 시도하는 것도 그 일환이다.

중앙통신은 4일 “일본이 6자대화에 참가한다는 것은 어느모로 보나 불안정 요인”이라며 일본의 회담 참여에 거부감을 드러냈으며, 조선신보도 “아베정권의 무분별한 대조선 강경책이 대화의 전제마저 허물어 버릴 수 있다”며 일본과 양자대화에 부정적 입장을 드러냈다.

박길연 유엔주재 북한대사는 6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서한을 보내 “재일 한국인들에 대한 억압을 비롯해 일본이 보이고 있는 외국인 혐오증에 대한 경종을 울리기 위해” 이 문제를 유엔총회에서 다뤄달라고 요청했다.

일본의 조총련 압박을 대북 적대행위로 국한시키지 않고 국제사회에서 공감을 얻을 수 있는 ‘외국인 혐오증’이라는 논리로 대응한 점이 눈길을 끈다.

북한은 해외 친북단체들을 내세워 조총련에 대한 힘 실어주기에도 나섰다.

11일 중앙통신에 따르면 재중조선인총연합회, 인도의 여러 친북단체들은 성명을 내고 “일본 반동들은 총련에 대한 탄압을 당장 중지하라”고 촉구했으며, 6.15민족통일대축전 기간 북한은 남한과 해외동포들에게 일본 당국을 상대로 한 ‘공동투쟁’을 호소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