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총련 산하단체 강제수색은 주권침해”

북한의 노동신문은 25일 일본 경시청이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산하 단체를 강제수색한 조치에 대해 “극단적인 반공화국 적대시정책의 발로이자 우리 공화국에 대한 도발적인 주권침해 행위”라고 반발하고 일본 정부의 사죄를 요구했다.

이는 경시청이 지난 14일 약사법 위반 혐의로 총련 산하의 재일본 조선인과학기술협회 회원 2명을 체포하고 이 단체가 입주해 있는 조선출판회관을 강제수색한 것과 관련한 북한의 첫 반응으로, 내달 2일 개최가 추진되고 있는 북.일 당국간 접촉의 변수가 될지 주목된다.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신문은 ‘모략적인 반공화국, 반총련 소동’이라는 제목의 기명 논평에서 “이는 사전에 면밀히 짜고 감행한 반총련 탄압행위이자 반공화국 소동”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논평은 “총련은 우리 공화국의 존엄높은 해외공민단체이며 총련의 모든 성원들은 우리 공화국의 법적보호를 받는 공민”이라며 “총련과 그 성원들에 대한 비열한 중상과 탄압, 인권침해 행위는 곧 우리 공화국에 대한 주권침해로 악랄한 정치적 도전”이라며 강도높게 비난했다.

논평은 2001년 11월 경시청의 총련 중앙본부에 대한 압수수색 사건을 거론, “일본 반동들의 반총련 탄압책동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며 총련이 결성된 첫날부터 계획적으로 감행돼 왔다”며 “그 목적은 총련을 모해중상하여 우리 공화국의 권위와 존엄을 허물고 반공화국 적대의식을 고취시켜 군국주의 부활을 위한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있다”고 주장했다.

특히 강제수색 정보가 사전에 언론에 유출된 사실을 근거로 “이번 사건이 일본 집권자들의 직접적인 조종과 지시에 따라 이뤄진 비열하고 모략적인 정치적 음모행위라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논평은 경시청이 (총련측의) 변호인 입회 요구를 거부하고 압수수색을 강행했다고 지적하고 “사건 진행과정을 보면 일본에 도대체 법이라는 것이 존재하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일본 당국은 저들의 반총련.반공화국 적대행위가 앞으로 조.일 관계에 더 엄중한 후과를 미치게 될 것이라는 알아야 한다”며 “일본 반동들은 총련에 대한 탄압 소동을 당장 걷어치워야 하며 반공화국.반총련 범죄행위를 감행한 데 대해 사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