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총련탄압, 북·일간 위험사태 발생”

북한의 노동신문은 5일 최근 일본금융기관의 부실채권 정리를 맡아온 회사가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총련)를 상대로 채무반환소송을 낸 데 대해 “지금과 같은 행위가 지속된다면 조.일 사이에는 위험천만한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신문은 이날 ‘무모한 단계에 이른 반(反)총련 소동’이란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총련에 대한 일본 반동들의 탄압소동은 그들에 대한 우리 인민의 증오심을 백배로 높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파산한 재일 총련계 신용조합의 부실채권을 인수한 일본 정리회수기구(RCC)는 부실채권 2천억엔 중 약 628억엔이 사실상 총련에 대출된 것으로 보고 채무반환 청구소송을 도쿄지방재판소에 냈다.

논평은 “올해 들어서만 도쿄지방재판소는 일본 수사당국에 의해 부당하게 구속,기소된 총련 중앙 이전 재정국장에 대한 2심 공판을 벌여놓고 그에게 징역 6년을 선고했고, 일본 경시청 공안부는 그 무슨 ‘약사법 위반’을 구실로 기동대를 동원해 조선출판회관 내 과학기술협회 사무소와 김만유과학진흥회 등을 강제로 수색하는 망동을 부렸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제는 일본의 총련 반대 소동이 일본 당국의 직접적인 관여 밑에 벌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재판이 확정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이 앞장서서 수선을 떤 것은 그런 결론밖에 내릴 수 없게 하고 있다”고 말했다.

논평은 일본 당국자가 총련 반대 소동을 벌이면서도 그것이 일.북 정부 간 대화에 직접 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하는 것은 “우리 공화국(북)에 대한 적대시 정책의 발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일본은 조.일 평양선언의 정신과는 배치되게 미국을 맹목적으로 추종하고 우리 공화국에 대한 적대시 정책을 악랄하게 감행하면서 조.일 관계를 극단으로 몰아갔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