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에 김정일 훈장 수여

북한은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주도한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에 김정일 훈장을 수여하기로 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일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나라의 첫 실용위성인 ‘광명성 3호 2호기’ 발사를 완전 성공시킨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에 김정일 훈장을 수여함에 대한 정령 제2916호를 1일 발표했다”고 전했다.


정령은 “위대한 장군님(김정일)의 현명한 영도와 조선노동당의 과학기술중시정책이 가져온 5천년 민족사의 특대사변이며 전 인민적 대경사”라며 “조선우주공간기술위원회가 나라의 첫 실용위성발사를 성공시키는 쾌승을 이룩하여 위대한 장군님의 불멸의 업적을 빛내고 백두산대국의 막강한 국력을 온 세계에 힘 있게 과시하는데 커다란 공헌을 했다”고 자평했다.


앞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는 정령을 통해 광명성 3호 2호기 발사성공에 커다란 공헌을 한 101명에게 공화국 영웅칭호와 함께 금별메달 및 국기훈장 제1급을 수여하기도 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해 2월 초 김정일의 생일(2월 16일)을 앞두고 김정일 훈장을 제정하고 장성택 등 고위 간부들과 김일성군사종합대학, 만경대혁명학원 등 기관에 수여한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제정 당시 “김정일 훈장은 김일성 훈장과 함께 북한의 최고 훈장”이라며 “김정일 동지의 유훈을 받들어 국가건설 위업을 수행하기 위한 투쟁에서 특출한 공로를 세운 일꾼과 인민군 장병, 근로자, 군부대와 기관·기업소, 사회협동단체를 국가적으로 표창하기 위해 김정일 훈장을 제정한다”고 설명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