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문단, 오후 4시께 국회서 조문

김대중 전 대통령의 서거에 조의를 표하러 온 북한 조문단이 21일 오후 4시께 서울 여의도 국회에 마련된 김대중 전 대통령의 빈소에 도착해 조문했다.

김기남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를 단장으로 한 북한 조문단 일행은 오후 3시께 김포공항에서 홍양호 통일부 차관과 정세현 김대중 평화센터 부이사장 등의 영접을 받은 뒤 이들과 함께 국회에 마련된 김 전 대통령 빈소로 이동했다.

3시53분경 국회에 도착한 이들은 박지원 민주당 의원, 황희철 법무부 차관, 박계동 국회 사무총장의 영접을 받고 평양에서 가져온 김정일 명의의 조화를 앞세워 천천히 빈소로 향해 헌화 뒤 조문했다.

조화는 ‘김정일화’로 추정되는 꽃 주변을 백합이 감싸고 있는 모양이고 왼쪽엔 ‘김정일’ 오른쪽엔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하여”라고 쓰여져 있다.

김기남 비서는 방명록에 “정의와 량심을 지켜 민족 앞에 지울 수 없는 흔적을 남긴 김대중 전 대통령을 추모하며”라고 적었다.

이후 김 전 대통령 가족들과 정세균 민주당 의장, 정동영 의원 등과 차례로 수인사를 나눈 뒤 국회의장실로 옮겨 김형오 의장 등과 담소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북한 조문단은 이날 오후 3시쯤 서울 김포공항에 도착했다. 작년 2월말 이명박 정부 출범 이후 북한 당국자가 한국을 방문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북한 조문단은 이날 오후 2시쯤 특별기편으로 평양을 출발, 서해 직항로를 거쳐 1시간 만에 서울에 도착했다.

북한 조문단은 김기남 비서와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원동연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실장, 맹경일 아태위 참사, 리현 아태위 참사, 김은주 북한 국방위 기술일꾼 등 조문단원 6명으로 구성됐다.

북한 조문단은 1박2일의 체류기간 중 조문 외에 별도의 일정은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22일 오후 2시 평양으로 출발하기 전에 어떤 형식으로든 정부 당국자와 만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1일 이명박 대통령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을 조문하러 온 북측 사절단을 접견할 가능성에 대해 “그쪽에서 만나자고 하면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친서를 갖고 왔거나 메시지가 있다면 이 대통령을 만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그러나 아직까지는 북측으로부터 당국간 접촉에 대한 아무런 통보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