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문단 오늘(21일) 訪南…정부 대처 주목

김대중 전 대통령 서거를 맞아 방남(訪南)하는 북측 조문단의 행보에 세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명박 정부 출범 후 첫 북측 고위급 인사의 방문인데다 ‘신변안전’을 이유로 1박 2일 간의 일정을 꽁꽁 숨기고 있기 때문이다.

김기남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 원동연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아태위) 실장, 맹경일 아태위 참사, 리현 아태위 참사, 김은주 북한 국방위 기술일꾼 등 6명으로 구성된 북한 조문단은 21일 오후 2시 평양 순안공항에서 고려항공 특별기를 타고 서울로 향해 오후 3시10분께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정부의 ‘비공개’ 방침에 따라 이들을 맞을 우리 측 인사는 공식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홍양호 통일부 차관과 정보당국 관계자, 임동원·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등이 영접할 것이란 설이 유력하다.

이후 이들은 준비된 차량에 탑승, 빈소가 마련된 여의도 국회의사당에 3시50분께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조문단과 정부 당국자간 자연스런 스킨십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 과정에서 김정일의 ‘메시지’ 존재 여부를 확인할 수 있고 나아가 현인택 통일부 장관 등과의 면담 여부도 타진할 가능성이 크다.

빈소에 도착한 조문단은 김정일의 조화를 헌화할 예정이며 조문 후 이희호 여사와 만나 김정일의 조의를 별도로 전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문 외 별도의 일정이 계획된 바 없어 이후 숙소로 이동할 것으로 알려졌지만, 앞서 이동과정에서 의견조율이 잘됐다면 정부 당국자와의 면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

특히 현대그룹 회장에게 ‘선물 보따리’를 안겨줬던 북한이 조문단 방남을 하루 앞두고 육로통행 제한·차단, 경의선 철도 운행 중단, 경협협의사무소 폐쇄 등을 담은 이른바 ‘12·1조치’를 전면 철회한다고 발표해 남북대화를 위한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는 분석도 나온다.

아직까지 정부는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조문단을 통해 김정일의 ‘메시지’를 직접 확인할 수 있고 우리 측 입장도 설명할 수 있는 기회라는 점에서 정부가 적극적으로 대화를 모색하지 않겠냐는 관측이 우세하다.

북측 조문단은 22일 오후 2시 김포공항을 통해 북으로 귀환하게 된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