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류독감 확산 방지에 ‘구슬땀’

“조류독감의 확산과 인체감염을 막기 위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라.”

북한이 조류독감의 추가 확산과 인체감염을 막기 위해 안간힘을 쏟고 있다.

21일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에 따르면 북한 방역당국은 조류독감이 발생한 공장들의 인원들을 격리해 검역사업을 강화하고 있으며 세계보건기구(WHO)의 기준에 따라 가금류 취급자 및 축산부문 종사자에 대한 검병(檢病)을 세밀하게 하고 있다.

또 각 도ㆍ시ㆍ군에 조직된 비상방역위원회는 주민들에게 조류독감에 대한 상식을 알려주는 선전사업을 강화하고 매일 사람들 속에서 나타나는 감기 유형을 체크하고 있다.

이 신문은 보건성 국가위생검열원 한영식 책임부원의 말을 인용해 “아직까지 조류독감환자는 발생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특히 이 신문은 2월말 평양 하당 닭공장(양계장)에서 닭들이 집단 떼죽음을 한 것을 발견하고 조류독감을 의심했으나 “표준양성혈청과 표준항원, 진단키트를 비롯한 설비가 없어 조류독감인가 아닌가를 확인할 수 없었다”고 전했다.

북한이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류독감 발병사실을 공표한 것이 조류독감의 퇴치를 위해 국제사회의 도움을 요청하기 위한 조치였다는 것을 우회적으로 시인한 셈이다.

유엔식량농업기구(FAO)의 도움으로 H7바이러스에 의한 조류독감으로 확인하면서 북한은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우선 만경대, 하당, 서포 등 닭공장에서 조류독감에 걸렸거나 걸린 것으로 의심되는 21만 9천여마리의 닭을 살처분했다.

그리고 이들 공장으로 들어가는 모든 교통로를 차단하고 닭들을 모두 소각 매몰했으며 전국 각지의 앙계장에서 예방접종을 실시하고 있다.

또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적으로 가금류의 판매를 중단시키고 국경초소에서는 검역사업을 강화했다.

특히 이번 조류독감이 철새에 의해 발생했을 가능성이 의심되는 만큼 철새들이 머무는 곳을 조사해 감시초소를 설치하고 야생조류의 배설물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