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류독감 방역지원 나서야”

북한에서 발생한 조류독감과 관련, 남한의 보건 당국 및 대북지원단체들이 대북 방역지원에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남북경협국민운동본부(상임대표 이장희)는 28일 북한에서 발생한 조류독감과 관련한 성명서를 내고 북한의 조류독감 방역지원을 위한 특별대책기구 구성을 제안했다.

본부는 “보건 방역 체계가 열악한 북한의 상황으로 볼 때 식량난 해결과 주민들의 가장 중요한 영양 공급원인 닭고기 공급마저 중단될 경우 제2의 식랑난으로 발전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성훈 전 농림부 장관은 “과거 조류독감을 퇴치한 경험과 기술, 인력과 약품을 축적하고 있는 우리 정부가 나서 북한의 조류독감 퇴치활동을 전면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용선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본부 사무총장은 “축산과 양계 분야의 협력 사업이 막 시작되려는 시점에서 이런 사태가 발생해 안타깝다”며 “북한의 요청이 있으면 약품 지원에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영윤 통일연구원 북한경제연구센터 소장은 “북한이 방역지원을 요청할지 여부는 미지수지만 우선 북한의 조류독감 발생 현황 및 방역 대책을 면밀히 파악하고 방역을 위한 약품과 설비 제공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