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류독감 감염 경각심 높여

북한 선전매체는 세계적으로 AI(조류인플루엔자)가 확산되고 인체 감염까지 늘자 경각심을 높이고 있다.

평양방송은 3일 외신을 인용해 “최근 윁남(베트남)에서 2명이 조류독감(AI)으로 목숨을 잃었다”며 “이 나라에서 조류독감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42명으로 늘어났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또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와 그 주변 지역에서 올해 7월부터 지금까지 4명이 사망했으며 태국에서는 2003년부터 지난달까지 20명의 환자가 등록돼 이 가운데 13명이 사망했다고 전했다.

최근 방송은 일본 이바라키(茨城)현 감염 닭 살처분(11.2), 중국 당국의 검역 강화(11.1), 감염 조류 1억4천만마리 살처분(10.31) 등 각국의 AI 발생 및 통제 상황을 수시로 전하고 있다.

북한은 보건 및 위생 관련 기관을 중심으로 국가비상방역위원회를 구성해 AI 유입과 확산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최신 자료를 통해 2003년 12월 말부터 지금까지 AI에 감염된 사람은 모두 122명이며 이 중 사망자는 62명인 것으로 집계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