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제재 속 경제 활로찾기 고심

핵실험으로 국제적 압박이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경제분야의 생산혁신 대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 제재 결의안이 경제·외교적 제재 내용을 담고 있는 만큼 내핍·절약과 함께 ’자력갱생’을 통한 생산 혁신이 중요하다는 판단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우선 눈에 띄는 부분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시찰 행보가 최근 들어 경제분야에 집중되고 있다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지난달 15일 대북 결의안 채택 이후 지금까지 모두 9차례 공개활동에 나섰는데 이 가운데 5회가 경제분야다.

특히 이달 들어 초순에 두 차례 군부대를 방문한 데 이어 강원도 원산목장을 시찰(11.6, 조선중앙통신 보도)했으며 곧바로 함경남도 경제분야를 4일 간 집중적으로 현지지도(11.13∼16)했다.

이같은 현상은 올들어 9월까지 총 75회의 시찰 활동 가운데 군부대가 51회였던데 반해 경제부문은 9회에 그쳤던 것과 비교할 때 매우 이례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김 위원장의 시찰에 이어 주민들의 궐기모임도 뒤따르고 있다.

북한의 조선중앙방송은 22일 김 위원장이 시찰하면서 강조한 사항을 철저히 관철하기 위한 강원도 근로자 궐기모임이 21일 원산시에서 개최됐다고 보도했다.

리철봉 강원도 당위원회 책임비서를 비롯해 5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집회에서 보고자와 토론자들은 “모든 일꾼(간부)과 근로자들이 당의 믿음과 기대를 가슴깊이 간직하고 김정일 장군님의 사상과 영도를 충직하게 받들어 도의 전반적인 경제사업과 인민생활 향상에서 새로운 혁명적 전환을 이룩할 데 대해 강조했다”고 방송은 전했다.

이에 앞서 20일에는 당, 경제기관, 근로단체, 과학, 교육, 문화예술, 보건, 출판보도 부문 일꾼을 포함해 10만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함경남도 함흥에서도 궐기대회가 열렸다.

집회에서는 주민들에게 “수령결사옹위, 결사관철의 정신을 발휘해 자기 단위 앞에 맡겨진 과업을 철저히 수행해 나갈 것”을 강조했으며 김 위원장에게 충성을 다짐하는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와 함께 북한은 최근 언론 매체를 통해 절약과 근검, 내핍을 강도 높게 촉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자력갱생 정신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해 나갈 것을 요구하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