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제재해제 美 적대정책 전환 의지”

북한은 대북제재 해제를 미국의 적대정책 전환의 의지로 받아들이고 있다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19일 밝혔다.

베이징에서 6자회담을 취재하고 있는 조선신보는 “조선(북)은 제재해제 조치가 미국의 정책전환 의지를 빈말로서가 아니라 행동으로 보여주는 것으로 된다는 입장”이라며 “여기서는 양보의 여지가 없을 것 같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일본 대표단 단장이 말하듯이 조선측의 요구를 끝내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다면 앞으로 9.19공동성명 이행을 토의하는 6자회담은 계속 열릴 수 없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신문은 “조선대표단은 9.19공동성명 이행 그 자체가 아니라 공동성명 이행 토의에 들어갈 수 있는 선결조건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 회담에 참가했다는 인상”이라며 북측 수석대표인 김계관 외무성 부상도 기조연설을 통해 “이제는 미국이 약속대로 금융제재를 조속히 해제하고 더 확대하는 놀음을 그만두는 것으로써 9.19공동성명 이행 토의에 들어갈 수 있는 분위기를 조성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또 핵실험을 한 북한이 6자회담 재개에 동의하고 제재가 해제되지 않은 시점에서 회담장에 나오게 된 것은 미국이 태도를 바꿨기 때문이라며 “미국의 입장에서는 더 이상 핵시험을 통해 조선의 전쟁억제력이 과시되는 사태만은 막아야 하므로 금융제재의 해제는 현상유지를 위해서라도 더는 외면할 수 없는 문제로 나섰다”고 분석했다.

조선신보는 이어 미국은 북한이 조기이행조치에 동의하면 그에 상응한 조치를 취할 수 있다며 경제지원이나 서면안전 담보에 대해 거론하고 있지만 “회담에 참가한 조선 대표단에는 미국의 속임수에 넘어가지 않겠다는 기색이 역력하다”고 전했다.

신문은 “대가를 바래서 회담장에 나온 것이 아니다”는 북측 한 관계자의 말을 전하면서 북한은 그 어떤 보상이나 경제지원을 받기 위해 핵무기를 만든 것이 아니기 때문에 미국이 적대정책을 평화공존 정책으로 바꿀 것을 줄곧 요구해 왔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