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제재는 선전포고로 간주”

북한 외무성은 25일 미국이 핵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할 경우 이를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임을 거듭 밝혔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사 기자의 질문에 답하는 형식을 통해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이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북핵문제의 유엔 안보리 회부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 “미국이 핵문제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끌고가고 싶으면 가보라”며 “우리는 제재를 곧 선전포고로 간주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6자회담 참가를 위한 조건과 명분이 아직 마련되지 않았다”며 “6자회담 개최를 위해 미국은 하루 빨리 ‘폭정의 전초기지’ 발언을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사생결단의 의지를 가지고 모든 것에 대비할 만단의 준비가 돼 있으며 제재에 대처할 대응안을 다 마련해 놓고 있다”면서 “우리는 그토록 커다란 곤란을 스스로 감수하면서 품을 들여 핵 억제력을 마련해 놓았다”고 강조했다.

따라서 “라이스의 입에서 어떤 소리가 나오든 우리는 편안하다”면서 “우리는 결정적 순간에 자기 할 바를 알고 있으며 미국의 강경에는 끝까지 초강경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이어 6자회담 참가 조건과 관련, “(미국이) 공중에 대고 ’주권국가’라고 한마디 던진 것을 믿고 우리더러 일방적으로 회담에 나오라는 것은 강도적 요구에 불과하다”며 “우리는 ‘폭정의 전초기지’와 같은 더러운 오명을 쓰고 결코 회담에 나갈 수 없으며 미국과 어떤 형식으로든 상종도 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이와 함께 “조선반도(한반도)의 비핵화는 우리의 일관된 최종 목표이며 협상을 통해 그것을 실현하려는 원칙적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면서 “미국이 진실로 6자회담 재개에 큰 관심을 두고 있다면 우리로 하여금 6자회담탁(석상)에 돌아갈 수 있는 조건과 명분을 마련해 주면 그만”이라고 말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