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제국주의 사상공세, 선군사상으로 극복”

북한 노동신문은 28일 제국주의의 사상공세를 선군사상으로 이겨낼 것을 촉구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이 신문은 ’주체확립은 우리 당사상 사업의 영원한 생명선이다’ 제목의 논설에서 “제국주의자와 반동들이 사상주입이니, 획일주의니 하며 사상사업을 비방하는 것은 사회주의를 내부로부터 와해하려는 사상적 침략책동”이라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지금 우리 사회는 그 어떤 잡사상도 허용하지 않는 사상적 순결체로 굳게 뭉쳐있다”며 “우리 군대와 인민의 모든 사고와 실천의 지침도 선군사상이고 창조와 변혁의 무기도 혁명적 군인정신”이라고 강조했다.

이 신문은 “선군은 단순히 제국주의자들과의 군사적 대결에서 승리하기 위한 전술적 대안이 아니다”며 “선군사상에는 우리시대 인간들의 혁명가적 풍모가 완벽하게 밝혀져 있고 사회생활분야를 혁명적으로 개조하기 위한 본보기가 제시되어 있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인민군대를 본보기로 단련되고 준비된 혁명대오는 당과 국가의 자주적인 노선과 정책실현을 담보하는 믿음직한 정치적 역량”이라며 “우리 당과 국가는 군대와 인민에게 의거해 마련된 이 정치적 역량에 토대하여 대외관계에서도 자주강국의 존엄을 당당히 떨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