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제국주의에 맞서자면 국방력 강해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오늘의 시대는 제국주의와 첨예한 대결이 벌어지는 시대”라며 “제국주의 강권과 전횡으로부터 나라와 민족의 존엄과 자주권을 고수하자면 첫째도, 둘째도 힘, 국방력이 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자주.자립.자위의 혁명노선은 부강조국 건설의 위대한 기치’ 제하의 글에서 “무적필승의 자위적 국방력을 다져놓았기에 우리는 제국주의자들의 반공화국 책동을 짓부수고 사회주의의 기치를 고수할 수 있었고 오늘도 모든 일을 자기의 주견과 신념에 따라 당당하게 처리해 나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신문은 또 “선군시대 경제건설 노선의 요구대로 국방공업 발전에 선차적인 힘을 돌림으로써 나라의 군사력 강화의 물질기술적 토대가 비할 바 없이 강화됐다”며 “선군이자 자주이고 존엄이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신문은 이어 “자력갱생은 주체사상을 구현한 우리 인민의 고유한 혁명방식.투쟁기풍”이라면서 “사회주의 건설의 역사적 경험은 정치적 자주성을 확고히 견지하고 나라의 참다운 번영을 이룩해 나가는 길은 자력갱생 하는 길 밖에 없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