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치범 수용소 4곳 폐쇄…15만4천명 수감 ”

한나라당 윤상현 의원은 17일 북한이 국제사회의 비난여론에 따라 지난 10년간 정치범 수용소 10곳 중 4곳을 폐쇄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날 공개한 `북한 정치범수용소 현황’이라는 자료에서 “북한은 90년대까지 10개 정치범 수용소에서 20여만명을 수용하다가 90년대말 국제사회의 비난 등으로 4개 수용소를 폐쇄했다”며 “이에 따라 현재는 요덕과 개천 등 6개소에서 15만4천명이 수감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북한 정치범이 15만여명이라는 것은 각국의 인권보고서를 통해 이미 알려진 사실이다.

자료에 따르면 현재 운영되는 6개 수용소 가운데 함경남도 요덕과 함북 회령이 각 5만명으로 가장 많은 정치범을 수용하고 있고 이어 평안남도 북창 1만9천명, 함북 화성과 평남 개천이 각 1만5천명, 함북 청진이 5천명이 수용돼 있다.

이 가운데 요덕 수용소는 일정 기간을 거쳐 심사 후 출소할 수 있는 `혁명화 구역’과 사망할 때까지 종신 수용되는 `완전통제구역’으로 분리 운영되고 있고, 나머지 5곳은 모두 종신 수감 시설로 운영되고 있다.

폐쇄된 수용소 4곳은 평북 천마, 함남 단천, 함남 덕성, 자강도 동신으로, 모두 4만7천명이 수용돼 있었다.

탈북자들의 증언대로 정치범들은 하루 10시간 이상 강제 노동에 동원되며 의료혜택도 제공받지 못한 채 하루 평균 100~300g의 급식을 받는다. 면회와 서신 교환, 결혼과 출산도 원칙적으로 금지된다고 윤 의원은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