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치범수용소 규모 증가…인간 이하 생활”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규모가 10년 전보다 증가했으며, 현재 약 20만명이 수용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국제사면위원회(Amnesty International, 앰네스티)가 밝혔다.


앰네스티는 3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게재한 보고서를 통해 함경남도와 함경북도, 평안남도에 위치한 수용소 가운데 4곳의 최신 위성사진을 공개하고 2001년 위성사진과 비교할 때 새 건물이 들어서는 등 수용소 규모가 10년 동안 상당히 많이 증가했다고 분석했다.


앰네스티는 또 요덕수용소(15호 관리소)에서 수용생활을 했던 사람과 전직 교도관의 증언을 인용, 수감자들이 노예 수준의 강제노역과 고문 등 갖가지 비인간적인 여건에 노출돼 있으며 공개처형이 진행되기도 한다고 전했다.


수용소의 식량 사정도 매우 열악해 지난 1999~2001년 수감자의 40%가 영양실조로 숨졌으며, 수감자들이 쥐를 잡아먹거나 동물의 배설물에서 옥수수 알갱이 등을 골라 먹는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고 앰네스티는 소개했다.


지난 2000~2003년 요덕 수용소에 수감됐던 A씨는 50㎡ 크기의 방 안에 30~40명의 수감자가 함께 잠을 자고, 한 끼에 200g 정도의 옥수수죽을 배급받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수감자들이 오전 4시부터 오후 8시까지 노역을 한 뒤 오후 9시부터 11시까지는 사상교육을 받는다며 할당량을 채우지 못하면 끼니를 제대로 때울 수 없고, 윤리강령을 외우지 못하면 잠자리에 들 수도 없다고 증언했다.


앰네스티 아시아태평양지부의 샘 자리피 지부장은 “김정은의 부상과 정치적 불안정성의 심화로 정치범 수용소의 규모가 증가하는 것 같아 우려된다”며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폐쇄를 촉구했다.


앞서, 지난해 1월 국가인권위원회도 북한에 현재 6곳의 정치범수용소가 운영중에 있으며, 수감자 숫자가 약 20만 명으로 추정된다는 조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