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치범수용소에도 국제 사찰단 파견해야”









정광일 북한정치범수용소해체본부 대외협력 팀장이 정치범 수용소에서 벌어지고 있는 인권유린사례에 대해 증언하고 있다./사진=북한정치범수용소해체본부 제공


정광일 북한정치범수용소해체본부(대표 김태진) 대외협력 팀장은 15일(현지시각)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한 제네바회의’에 참석해 “핵 사찰단 뿐만 아니라 북한이 공식적으로 부인하고 있는 정치범수용소 존재 여부 확인을 위한 사찰단 파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팀장은 프리덤하우스 등 국제적으로 유력한 20여개 인권 NGO들이 모인 자리에서 적법한 절차없이 자행되고 있는 북한의 정치범수용소 구금·심문·구타·고문 등의 체험담을 증언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운동본부는 마르주끼 다루스만 UN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을 만나는 자리에서도 수용소 문제에 관심을 촉구했다. 단체는 이틀간 열린 회의에서 수용소의 인권유린 사진·그림 전시회를 진행, 행사에 참가하고 있는 인권단체들로부터 주목 받았다.


한편 북한인권시민연합(이사장 윤현)도 브라질 인권단체 ‘코넥타스’와 함께 14일 마르주끼 다루스만 특별보고관을 만나 재중탈북자의 북송(北送) 문제 해결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다.


두 단체는 다루스만 보고관과의 ‘상호대화시간’ 중 NGO 보고시간을 통해 “우리는 탈북난민들이 북한으로 송환되면 어떠한 상황에 처하게 되는지에 관해 국제사회가 관심을 기울여 줄 것을 촉구한다”면서 “북송된 사람들 중 상당수가 정치범수용소에 수감되거나 생사 여부를 확인할 길이 없다”이라고 말했다.


시민연합은 또 지난달 5일 서해 상에서 표류돼 남하한 북한 주민들의 남은 가족들이 위험에 처할 수 있다고 우려감을 전달했다. 시민연합은 “한국에 표류한 31명의 북한 주민들 중 27명이 북한으로 돌아가게 되더라도 이들과 그 가족들의 생사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 특히 남한에 남기를 희망한 4명의 북한 내 가족들의 운명이 어떻게 될 것인가 하는 문제는 우리의 중대한 관심사”라고 말했다.


한편, 이 자리에 참석했던 서세평 주 제네바 북한 대사는 국제사회의 북한인권에 대한 지적에 대해 ‘모략’이라고 주장했다. 서 대사는 특정 적대국을 지목하고 공격하는 형태의 북한인권특별보고관제는 불합리하다며 북한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북한식대로 행동할 것이라고 반발했다고 시민연합 관계자가 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