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주영 추모’ 특집영상 선보여

북한이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10주기를 맞아 대남선전 매체를 통해 ‘위인의 손을 잡고’라는 제목의 22분짜리 특집영상을 선보였다.


연합뉴스가 23일 확인한 결과 북한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는 지난 21일 “북남사이의 경제교류협력사업에 큰 기여를 한 애국적 기업인”이라고 정명예회장을 소개하고 고인이 1998년 6월 소 500마리를 몰고 판문점을 통해 방북해 고향인 강원도 통천을 찾은 장면 등이 담긴 추모영상을 내보냈다.


소떼가 광활한 초지를 내달리는 모습으로 시작되는 이 영상물에는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과 정 명예회장, 정몽헌(2003년 타계) 현대그룹 전 회장과 딸 정지이(34) 등 현대그룹 3대와의 인연 담겨 있다.


정 명예회장은 1989년 김일성 주석을 만나 금강산 관광사업의 기초가 된 ‘금강산 남북공동개발 의정서’ 체결에 관여한 데 이어 3번째 방북했던 98년 10월에는 김정일 위원장이 숙소를 직접 들러 화제가 됐었다.


이 영상은 김 위원장이 정 명예회장과 처음 면담하면서 `민족화해의 개척자’로 칭송하면서 옆 의자에 앉아 있던 그에게 몸을 숙여 악수하는 장면을 보여준다.


영상은 또 김 위원장이 1998∼2000년 세 차례에 걸쳐 만났던 정 명예회장이 2001년 사망하자 “민족분열사에 유례없는 조전과 조화 등을 보내주며 고인을 애도했다”고 전했다.


이밖에 김 위원장이 정몽헌 전 회장의 방북 당시와 그의 타계 이후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모녀가 평양에 왔을 때 함께 찍은 사진들도 보여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