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세 영향없이 개성공단 안정적으로 추진돼야”

북한 주동찬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장은 28일 “개성공업지구는 국제 정세에 영향없이 안정적으로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고 통일부가 이날 전했다.

주 총국장은 이날 오전 개성공단 내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개성사무소에서 열린 2.4분기 정기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통일부는 덧붙였다.

주 총국장의 이날 발언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 이후 일각에서 개성공단에 들어가는 경협 자금이 미사일 발사로 전용될 우려가 있다며 사업을 중단할 것을 주장하는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주목된다.

또한 북한이 남측을 압박하기 위해 개성공단사업을 카드로 활용할 것이라는 우려도 다소 불식될 것으로 보인다.

주 총국장은 남북경제협력추진위원회 북측 위원장도 맡고 있다.

이날 회의에서 김동근 개성공업지구관리위원회 위원장은 북측에 “개성공업지구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서는 초청장 문제, 북측 출입사무소 연중무휴 체제로 전환, 임금직불문제 등이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대해 양측은 원활한 통행을 위해 초청장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 나가기로 합의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