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상회담 후에도 ‘한나라’ 비난여전

북한이 남북정상회담 이후에도 한나라당에 대한 노골적인 비난 공세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조평통(조국평화통일위원회)이 운영하는 ‘우리민족끼리’ 사이트는 15일 “민족의 화합과 통일을 가로막는 ‘보안법’은 지체 없이 제거돼야 한다”는 논설을 싣고 한나라당을 ‘반통일 파쑈세력’이라고 몰아 붙였다.

논설은 “보안법은 민족의 자주와 통일지향을 가로막고 북남화해와 단합을 저해하며 남조선사회의 민주화를 짓밟는 악법중의 악법”이라면서 “대세에 역행하여 동족대결과 반통일에서 살길을 찾으려는 ‘한나라당’을 비롯한 반통일 파쑈세력들때문에 남조선에서는 화해와 단합의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대결분위기가 감돌고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민족끼리’는 12일에도 “ 한나라당의 친미굴종적 행위를 단죄”라는 보도에 이명박 후보와 한나라당을 단죄한 ‘한국진보연대’의 논평을 싣기도 했다.

북한 조평통이 운영하는 사이트가 한나라당 비난을 계속하면서 이번 남북정상선언을 정면으로 위반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번 ‘2007 남북정상선언’ 2항은 “남과 북은 내부문제에 간섭하지 않으며 남북관계문제들을 화해와 협력, 통일에 부합되게 해결해나가기로 하였다”라고 명시돼 있다. 조평통의 한나라당 비난은 사실상 2항에서 명시한 ‘내정간섭 불가’ 합의를 위반한 것이다.

우리 국정원은 ‘조평통’에 대해 북한노동당의 통일문제 및 남북대화와 관련한 입장을 대변 또는 옹호하고 , 국내 주요 사건 발생 및 정책을 제시할 때마다 반정부 모략과 비난여론을 조성하는 ‘통일전선부’ 의 위장단체라고 밝히고 있다.

그동안 국내에서는 이 조항을 두고 북한인권 문제를 회피하기 위한 수단이라는 지적이 있어왔다. 그러나 선언 이후에도 한나라당 비난을 지속하면서 사실상 이 조항은 유명무실화 될 공산이 커졌다.

이 사이트는 같은날 “온 국민이 힘을 합쳐 ‘한나라당’의 집권기도를 짓 부셔버려야 한다”는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의 논평을 전했다.

한편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한나라당 공격에 나섰다.

이달 8일자 노동신문 5면에는 “분열과 대결의 칼날을 가는 한나라당을 규탄한다”는 범민련 남측본부의 성명을 실었다. 11일에도 한국진보연대와 한총련이 한나라당의 부시 면담 시도를 “친미굴종적행위라고 단죄했다”고 보도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