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상회담 준비차 이르면 내주부터 외부인 입국금지”

북한이 내달 2∼3일 개최되는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이르면 내주부터 국경을 봉쇄하고 외부인의 입국을 금지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선양(瀋陽)의 한 대북소식통은 13일 연합뉴스와 전화통화에서 “북한 당국이 25일께부터 외부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며 “북한 당국이 여러 가지 내부 사정을 고려해 시점을 앞당기거나 남측 인사와 기타 외국인을 구분해 시점에 차이를 둘 수도 있다”고 밝혔다.

다만 일각에서는 북한 당국이 아리랑 공연의 일시 중단으로 방북 일정을 연기한 외국인 관광객을 위해 시점을 최대한 늦출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최근 북한을 다녀온 남측의 한 지원단체 관계자는 “북측 관계자로부터 정상회담 준비를 위해 20일부터 남측 지원단체 등의 방북이 불허될 것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전했다.

단둥(丹東)의 한 대북소식통도 “북한 당국이 15일부터 열차를 제외하고 압록강철교 육로부분을 봉쇄하고 차량을 이용한 인원 및 화물 출입을 금지할 것이라는 얘기가 현지 대북무역업자들 사이에서 돌고 있다”며 “단둥-신의주 국경출입구는 2000년 제1차 정상회담 전후로 보름 가량 폐쇄된 적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12일 선양(瀋陽) 타오셴(桃仙) 국제공항에는 북한 당국의 방북 불허조치가 내려질 것을 미리 예상하고 북한을 다녀오려는 남측 지원단체 관계자들의 방북 행렬이 줄을 이었다.

이날 하루에만 60명 이상의 남측 인사들이 선양을 경유해 평양으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