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상회담 준비접촉 14일 개성에서”

북한은 오는 28∼30일 열리는 평양 제2차 남북정상회담 준비접촉을 14일 개성에서 갖자고 연락해왔다.

통일부 김남식 대변인은 13일 “북측의 이 같은 제안 내용을 수용할 예정”이라고 말해 내일 첫 준비접촉이 성사될 전망이다.

전날 남측이 판문점 연락사무소를 통해 개성에서 13일 정상회담 준비접촉을 갖고 방북 경로와 체류 일정, 방북단 규모 등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지만 북측은 수용 여부를 밝히지 않은 채 “내일 준비접촉 개최 일자를 알려주겠다”고 통보한 바 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