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상회담 준비접촉 보도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15일, 전날 개성에서 열린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첫 준비접촉 소식을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북남 합의서 이행과 관련한 실무절차 문제들을 협의하는 준비접촉과 분과별 실무접촉들이 14일 개성에서 진행됐다”며 “준비접촉에서 쌍방은 북남합의서를 성과적으로 이행하기 위해 평양 행사에 참가하는 대표단 규모와 구성, 내왕 절차, 체류 일정 등을 합의했다”고 전했다.

북한 대내 방송인 중앙방송은 또 “쌍방은 행사의례, 통신, 보도 등 분과별 실무접촉들을 가졌으며 상정된 문제들에 대해 진지하게 의견을 나눴다”고 전했으나 구체적인 합의 내용은 설명하지 않았다.

방송은 “분과별 실무접촉들에서 쌍방은 실무절차 문제들을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 방송은 남북정상회담을 ’평양 행사’로 표현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