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상회담서 개마고원 공동개발 협의 요청”

북측이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한국의 지붕’으로 불리는 개마고원 일대 공동개발을 협의하자는 제안을 해와 통일부가 타당성 검토에 나섰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통일부는 북측의 제안에 따라 최근 함경남도, 양강도, 자강도 출신 탈북자들을 차례로 면담, 개마고원의 지리적 특징, 개발 실태, 북측의 의도 등에 관한 의견을 청취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이 문제로 통일부 당국자를 면담한 양강도 출신 탈북자 김형세(가명) 씨는 “통일부 관계자로부터 ‘정상회담 합의 직후 북측이 개마고원 개발 문제를 협의해와 타당성 조사에 있으니 협조해달라’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김 씨는 이 당국자가 ▲북측이 개마고원을 개발하자는 의도가 무엇인가 ▲관광지로서 가치가 있는가 ▲몽골지역도 관광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니 충분히 가능성이 있지 않는지를 집중적으로 문의했다고 말했다.

그는 “개마고원은 산림이 우거져 있어 현재로서는 관광지로서 가치가 없다”면서 “북한에서 관광할 만한 곳은 모두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별장이 있는데 개마고원에는 없는 것을 봐도 알 수 있다”고 전했다.

“당시 통일부 관계자는 개마고원의 위치도 잘 모르고 있었다. 그래서 개마고원은 산림이 우거져 있어 현재로서는 관광할 가치가 없다고 본다고 답변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북한은 개마고원 개발이 힘들어 철도도 해안선을 따라 건설했다. 만약 관광지 개발을 한다고 하더라도 도로나 철도 등 기반 시설을 확충한 이후에 가능할 것이라고 했다”며 “북한에서 관광할 만한 곳은 모두 김일성∙김정일 부자의 별장이 들어서 있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주장에 대해 통일부 관계자들은 그런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탈북자 면담 사실에 대해서는 담당자간에도 ‘만난 적도 없다’나 ‘만났으나 개마고원 관련 의견을 묻지 않았다’는 등 차이를 보였다.

김 씨를 면담한 것으로 알려진 김중태 통일부 남북경제협력 본부장은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북측에서 (개마고원 개발을)제의해 온 적은 없다”고 부인하면서 “다만, 백두산 관광 문제를 탈북자들에게 물어본 적은 있다”고 말했다.

▲ 개마고원 전경

개마고원은 양강도(량강도)의 중부·남부·서부와 함경남도의 북서부, 자강도의 동부 지역에 걸쳐 있는 고원이다. 면적 약 1만 4300㎢, 평균높이 1,340m이다. 한반도에서 가장 높고 넓은 고원으로 ‘한국의 지붕’으로 부르기도 한다.

개마고원은 산림자원이 풍부해 각종 용도의 원목을 벌목하는데 이용되고 있다. 또한 구리·철·마그네사이트·금·인회석 등의 광물이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개마고원이 3개도의 내륙에 걸쳐 있지만 개발 자체가 어려워 철도나 도로와 같은 교통시설도 국경과 해안선을 따라 건설했다”면서 “이지역 개발을 위해서는 먼저 접근이 가능하도록 항공시설이나, 도로·철도 등 대대적인 기반시설 공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개마고원 내 풍서군과 장진군에는 군사용 비행장이 건설돼 있는 것이 유일할 정도다.

천혜의 오지라는 듣고 있는 개마고원 개발을 북측이 제안한 것은 관광목적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스키장을 겸한 유락시설이 들어설 수 있다. 북측은 주민들의 접근 자체가 원천적으로 차단돼있는 데다 고지의 항공시설이 개발될 경우 군사적으로 전용할 수도 있다는 계산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

양천구에 거주하는 탈북자 이진영 씨(가명)도 “개마고원은 워낙 험난해 특수부대 훈련장으로 이용될 뿐”이라면서 “한국전 당시에도 연합군이 이 지역만큼은 점령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개마고원을 ‘관광지’로 개발하기 보다는 백두산을 포함하고 있는 ‘백무고원’을 개발하는 것이 더 나을 것”이라면서 “개마고원 개발 주장은 결국 도로나 철도를 뚫기 위한 의도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따라서 이번 회담에서 개마고원을 관광을 목적으로 공동개발에 합의한다고 하더라도 군과의 절충과 사회간접시설 확충에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북측 도로와 철도, 비행장 등 건설에 상당한 비용도 예상돼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