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상선언 정치조항들도 주의제”

2007 남북정상선언의 ‘정치적 조항들’이 이번 남북총리회담의 주요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가 15일 평양발로 보도했다.

북한 입장을 대변하는 조선신보의 인터넷 사이트는 북한의 김영일 총리가 회담 첫날 기조연설에서 “우리민족끼리 정신을 강조하는 북측의 입장으로 미루어볼 때 10.4선언(2007남북정상선언)의 정치적 조항들을 실천하는 문제가 이번 총리회담의 주요 의제의 하나로 다루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예상했다.

신문은 남북정상선언의 ‘정치적 조항들’로 “북과 남이 6.15를 기념하는 문제, 상대방의 내부문제에 간섭하지 않을 데 대한 문제, 법률적.제도적 장치들을 통일에 이롭게 정비해나가는 문제” 등을 들었다.

신문은 김영일 총리의 기조연설을 통해 “북측이 10.4선언의 이행문제를 협의하기 위해 처음 열린 총리회담에서 북남관계 발전을 위해 반드시 틀어쥐고 나가야 할 이념과 원칙을 상기시키는 것을 잊지 않았다”며 “북측은 모든 분야에서 우리민족끼리 정신을 구현해 자주적 대를 확고히 세우고 북남관계가 그 어떤 역풍과 외풍에도 흔들림이 없이 곧바로 전전해야 한다”는 입장을 남측에 전했다고 말했다.

신문은 이어 김 총리가 “새 세기 새로운 환경에 맞는 새로운 제도와 질서”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는 점을 지적한 의미는 “대결관념을 버리고 상호존중, 신뢰의 관계를 확립해야 하고, 그래야 북과 남 사이의 정치제도와 경제제도, 사회문화제도가 서로 다른 조건에서도 협력사업을 탄력있게 추진해 나갈 수 있다는 것”이라고 해설했다.

또 이번 회담에서 “쌍방은 그동안 제기된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깊이있게 협의해 공동문건을 채택할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고 신문은 전하고 “앞으로 10.4선언의 협력사업을 원만히 실현하기 위한 부문별 협의추진 기구들의 구성문제도 상정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번 회담에서 처음 만난 남북의 총리가 “한 목소리로 강조한 것은 말로서가 아니라 실천행동으로 선언이행 의지를 보여주자는 것이었다”며 남북총리 모두의 표정에 “사명감과 함께 평화번영의 새시대를 열어갈 자부, 선언이행의 강한 의욕이 어렸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