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부 ‘억류자 송환요구’에 ‘철면피의 극치’ 맹비난

북한의 대남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는 2일 우리 정부가 북한 당국에 보낸 억류자 송환요구 통지문을 ‘철면피의 극치’라고 비난했다.

우리민족끼리는 ‘《송환통지문》, 철면피의 극치’라는 글에서 억류자 2명이 남한간첩이라고 재차 주장하면서 “남조선 괴뢰패당이 쓸 것은 송환통지문이 아니라 범죄를 조직하고 간첩을 파견한 데 대한 사과통지문”이라고 강변했다.

북한은 지난달 26일, 남한 국민 김국기씨와 최춘길씨를 간첩 혐의로 체포했다며 우리 정부가 보낸 송환요구 대북통지문 수령을 거부한 바 있다.

우리민족끼리는 억류자들이 ‘최고수뇌부와 제도 전복을 위해 특대형 범죄행위를 감행한 자들’이라며 이들을 체포하고 처벌하는 것은 ‘국제관례이며 주권국가의 당당한 권리’라고 강조했다.

이어 “범죄 행위를 뒤에서 조종하고 테로범죄에 내몰고, 체포된 다음에는 책임회피에 급급한 자들이 인권과 인도주의를 말할 자격이 있는지”라며 반문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