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부 수해지원 수용 의사 밝혀

북한이 정부의 수해 복구물자 지원을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에 따르면 북측위 관계자는 정부의 100억원 지원 결정에 대해 “(해당) 단위에서 제기하면 될 것”이라고 말해 대한적십자사를 통한 복구물자 지원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또 민간 측 지원에 대해서는 “고맙게 잘 받겠다”면서 “1차 수해 복구는 끝냈지만 물자를 빨리 보내주면 복구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6.15 남북위원회 관계자들은 이날 금강산 목란관에서 실무협의를 갖고 북한의 수해 상황과 지원 방안, 8.15 공동성명 발표 등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김상근 목사를 단장으로 한 남측 관계자 12명과 리충복 민화협 부회장을 포함한 북측 관계자 9명이 함께 했다.

북측위는 이번 수해가 1997년 이래 보기 드문 규모로, 철도와 도로 파괴가 심각해 전당.전민이 피해 복구사업에 나섰다며 9-10월까지는 수해복구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남측이 참여하는 개천절 기념행사 개최는 사실상 무산됐다. 남북은 또 8.15 공동성명도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북측은 또 남측의 수해 지역 방문에 대해서는 “수해 지역은 물자가 들어간 후에 방문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북측위는 이어 수재민 거주시설 복구의 절실함을 강조하면서도 일부에서 알려진 것처럼 150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하지는 않았지만 상황은 상당히 심각하다고 덧붙였다.

남측위는 대북 지원을 위한 모금활동을 계속해 16일 인천항을 통해 1차 구호물자를 전달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