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부·정당·단체 합동회의

26일 평양에서 개최된 정부.정당.단체 합동회의는 북한의 대남 관련 문제를 토의하는 회의이다.

정부.정당.사회단체의 책임자급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이 대회는 통상 1년에 1∼2차례 열리며 대체로 연초에 많이 열린다.

북한은 지난 48년 3월 ‘전조선 정당.사회단체 대표자 연석회의’를 제의한 이래 거의 매년 이 회의를 개최해 왔다. 그러나 지난해는 뚜렷한 이유없이 이 회의를 열지 않았다.

98년까지는 정당.단체 연합회의를 개최해 왔으나 99년부터 정부가 참여하는 형식으로 바뀌었다.
그렇지만 남북정상회담 이후에는 정부.정당.단체 연합회의 외에도 정부.정당.단체대표 합동회의, 우리민족끼리 통일의 문을 여는 2001년 대회, 정부.정당.단체 연석회의 등의 이름으로 열리기도 했다.

이 회의에서 중요한 대남 제의가 결정되면 남한 각계각층에 편지를 보내 이에 호응할 것을 촉구해 왔다.

지난 99년 2월에 열린 회의에서 김대중 전 대통령과 김종필 당시 국무총리를 비롯, 남한의 각계 인사 150명에게 편지를 보낸 것이 대표적이다.

북한이 연석회의(합동회의)를 열고 채택한 주요 대남 제의로는 ▲전민족회의(1979.1) ▲남북 연석회의 소집(1988.1) ▲민족통일협상회의(1989.9) ▲대민족회의(1995.1) ▲남북 고위급 정치회담(1999.1) ▲여야 불문 정치인 왕래.접촉(2001.1) ▲당국.민간급 대화.접촉(2002.1) ▲6.15 3주년 평양 민족통일대축전 개최(2003.3) ▲민족명절과 남북공동 기념일에 민족적 회합(2004.1) 등이 꼽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