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정부기관지 민주조선 “북일관계 해결 근본은 과거청산”

북한 정부 기관지 민주조선은 2일 “북일관계 문제 해결에서 근본의 근본은 납치 문제가 아니라 일본의 과거청산”이라고 강조했다.

민주조선은 이날 개인필명의 논평에서 일본 정부 대변인인 아베 신조(安倍晋三) 관방장관이 최근 “납치문제의 해결 없이 (북일) 국교정상화는 없다는 흔들림 없는 원칙을 갖고 있다”고 발언한 것을 비판하면서 이같이 지적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논평은 “아베 장관이 또다시 북일관계 문제 해결의 근본을 왜곡한 것은 자신의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이뤄보기 위한 것”이라며 “개인의 정치적 인기를 올리고 권력 야욕을 채우기 위해 국가간 관계 수립과 관련한 중대사항까지 희생시키려 들고 있다”고 주장했다.

논평은 “이성을 가지고 있고 문제의 본질을 꿰뚫어볼 줄 아는 정치인이라면 북일 관계의 근본 매듭인 일본의 과거청산 문제에 적극적인 관심을 보여야 할 것”이라며 “과거청산을 회피해보려는 부당한 행위는 절대로 통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